운명에 버려졌다’ 방글라데시로 망명한

운명에 버려졌다’ 방글라데시로 망명한 70만 로힝야족의 5년 고뇌

운명에

먹튀검증커뮤니티 2017년 미얀마의 탄압은 수십 년에 걸친 국제적 정치적 마비의 결과로 국경을

넘어 이미 붐비고 안전하지 않은 수용소로 수많은 난민을 몰아넣었습니다.

Anuara Begum의 가족이 나야파라 난민 캠프의 대나무 보호소로 이사한 지 31년 동안 그들이 할

수 있는 유일한 개선은 방수포 지붕을 주석 시트로 교체하는 것이었습니다.

미얀마 군부대 출신으로 임시 거처로 지었는데, 지난해 화재로 수용소 전체 블록의 금속과 대나무 구조물을 소각하는 데 30분밖에 걸리지 않았다.

700,000명의 로힝야족이 방글라데시로 피난한 지 5년 만에 캠프에서 화재가 일상화되었으며,

2017년 8월에 미얀마 군부의 이전 보안 단속으로 이미 그곳에 있던 약 300,000명의 로힝야족이 합류했습니다.

취약한 보호소에서 생활하고 교육, 직장, 여행이 금지된 난민들이 현재 겪고 있는 상황은 미얀마 정부의

폭력과 차별로부터 수십 년 동안 도망쳐온 여러 세대가 겪고 있습니다.

베검(23)은 방글라데시에서 태어나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미얀마로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다는 전망이 전혀 없었다.

“우리는 마음의 평화가 없습니다. 캠프는 우리에게 열린 감옥과 같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우울증과 트라우마로 고통받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태어날 때부터 나는 끊임없는 고난을 겪었습니다. 저는 1999년부터 평생을 난민으로 보냈지만 여전히 평화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운명에

“불을 보면 울어요. 우리 가족은 화재 후 두려움 때문에 밤새 제대로 잠을 잘 수 없습니다. 이웃님들은 늘 겁을 먹습니다.”

로힝야족과 구호 활동가들은 5년 전에 도착한 난민들이 그들 이전과 같은 운명에 버림받았다고 말하고,

인도주의 단체들이 기본권을 보장하거나 안전한 귀환을 보장하지 못한 수십 년을 비난했습니다.

국제 NGO의 한 고위 구호 활동가는 유엔이 방글라데시 정부에 모든 주택을 임시로 지으라는 요구,

교육과 이동에 대한 제한, 수만 명의 바산 차르로 이주하는 것과 같은 제한적인 정책에 대해 일관되게 도전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 극한 날씨에 취약한 섬 캠프.

그는 “기본 대피소 기준이 충족되지 않아 해마다 캠프가 불타 없어지고 있다”며 익명을 요구했다.

“그들은 종종 이것에 대해 기후 변화를 비난합니다. 이것은 솔직히 말해서 엉터리입니다.

이러한 화재의 책임은 UNHCR[UN 난민기구]과 IOM[국제이주기구]에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책임을 져야 합니다. 정부가 징벌적 조치를 취한 곳에서는 한 번도 도전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그는 로힝야족이 방글라데시에서 심각한 안보 위협을 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것은 실패였고, 5년이 지난 시점에서 UN은 실패했다고 말할 뻔했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고 우리가 한 모든 일을 볼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본질적으로 Cox’s Bazar에 수용소를 만들었습니다. 생각해보면 정말 미친 짓입니다.”

또 다른 일선 직원은 인도주의 단체들이 방글라데시에서 계속 활동할 수 있도록 정부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데 너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