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리드 쓰레기 처리 미국 사회의 보이지 않는 차별

솔리드 「델라웨어 계곡 자원 회수 시설」은 델라웨어 카운티 「 솔리드 웨이스트 오솔리티(고형 폐기물국)」와의 계약에 근거해 가동하고 있지만,
현 계약이 2022년 4월 30일에 종료하기 때문에, 「 솔리드 웨이스트 오솔리티’의 임원회 멤버 7명에 의해 갱신이 재검토되어야 한다.

솔리드

올해 10월부터 새로운 임원회 멤버가 된 짐 맥그라우그린 씨는 이 역할을 담당하고 싶은 동기를 “조지 플로이드 씨의 사건을 계기로
자신이 백인으로서 지금까지 얼마나 특권을 를 가져왔는지를 실감하고, 환경 정의를 요구하는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었다”고 한다.
맥그라우그린 씨에 따르면 지금까지 임원회는 회의 내용이나 결정 과정, 그것을 기록한 서류 등의 투명성이 부족해 주민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군이 지명하는 임원회 멤버 7명은 언제나 공화당 백인으로 체스터 마을을 대표하는 임원은 한 명도 없었다”.

솔리드 쓰레기 처리 방식

메이필드 씨의 서포트를 바탕으로 처음으로 소각 시설의 폐쇄를 요구하는 시민을 대표하는 형태로 임원 멤버가 된 맥그라우 그린 씨는
기록과 회의를 더 공개함으로써 주민에 대한 공평과 투명성을 개선 하도록 호소했다. 결과, 지금까지 한 번 한 번만 행해진 공개회의를
월 2회로 늘리는 것이 인정되었다.

그래도 아직 “멤버 중 의견의 균형이 전혀 잡히지 않았다”고 한탄한다. 그것은 다른 멤버가 소각시설이 시에 지불하는 금액을 주된 이유로
계약 갱신에 기울고 있기 때문이다. 체스터 시장도 같은 이유로 시설 폐지가 아니라 계약 갱신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델라웨어 계곡 자원 회수 시설”을 운영하는 회사 “코반타” 홍보 담당 니콜 로블스 씨에 따르면, “코반타”는 500 만 달러
(약 5 억 7 천만 엔)의 호스트 요금과 300 만 달러 (약 3억4천만엔)의 세금과 합해 총 800만 달러(약 9억1천만엔)를 매년
체스터시에 지불하고 있다. 이 금액은 체스터 연간 예산 5천5백만 달러(약 62억4천5백만엔)의 약 15%를 차지하고 있다.

더 많은 기사 보기

올해 9월 30일 대면에서 열린 ‘솔리드 웨이스트 오솔리티’에 의한 공개 회의에서 체스터 시장 대리인 윌리엄 모건 씨는 발언했다.
「체스터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은 다양하게 건너기 때문에, 『코반타』에만 원인이 있다고는 할 수 없다.
시민의 건강에 가격표를 붙이는 것은 아니지만, 시의 재정의 사실을 지적하고 싶다. 2020년은 유행에 의해 시의 세입액이 대폭 저하했지만,
「코반타」가 체납하는 것은 없었다.「코반타」는 올해도 480만 달러 “이것은 더 많은 세금이 포함되지 않은 금액입니다.”

파워소프트

‘솔리드 웨이스트 오솔리티’의 마이클 맥니숄 소장은 소각 시설의 폐쇄를 가정하면 발생하는 카운티 세입 감소에 대해 ‘코반타’가
연간 45만 톤의 재를 동군의 매립지로 가져갈 것 로 카운티에 지급되는 요금을 이용해 설명했다. 소각시설을 폐쇄하면,
“군은 매립지의 사용대로서 “코반타”로부터 지불되는 약 800만 달러(약 9억 1천만엔)의 세입을 잃을 것이다.또한 지금 있는
매립지를 확대한다 그래서 추가 200만 달러(약 2억2800만엔)의 경비가 들게 된다.” 매립지의 확대에 5천만 달러(약 5억 7천만엔)가
걸리는 것, 「코반타」에 옮겨져 오는 쓰레기의 대부분이 뉴욕, 필라델피아, 뉴저지로부터 왔고, 동군에서는 18 %의 쓰레기 밖에
나오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고액의 비용이 든다는 사실도 논의되었다.